지난 포스팅(월급쟁이의 경영자원)에서 월급쟁이 경영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야 하면서,
무엇을 경영할 지에 생각해 보았습니다.
1. 자기 경영
2. 시간
3. 월급

이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본인 몸값을 올리기 위한 자기 경영이 가장 힘드며,
그것은 어느 순간 되는 것이 아니고, 시간과 맞물려 있다, 또 월급관리 또한 시간과 맞물려 있음과
쉬운일이 아니다라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1부 - 월급쟁이의 고민
2부 - 월급쟁이 경영
에 걸쳐 개론을 지루 할지 모르지만 원론을 건드려 본것은
원론은 늘 중요하기 때문이죠. ^^

오늘은 월급쟁이 월급 경영에 관한 이야기를 할 텐데,
독자분들이 이미 생각해 보았음직한 그러나 경영자의 입장에서 월급 바라보기를 이제 해 보겠습니다.

 

월급 관찰

두근 두근 뭐가 나올까?



자 예를 들어
'나성공' 이라는 사람이 있고, 이 사람의 나이는 34살이라고 해봅시다.
H사의 연군원으로  6년차 근무중이고  연봉은 약 세후 4800만원 정도 되고.
배우자는 전업주부고 결혼 한지는 3년 됬습니다. 장군감  3살배기 아들이 있습니다.
배우자의 뱃속에서 6개월 된 아기가 세상에 출사표를 던질 준비를 하고 있구요.


사실 이 정도만 되도 어떤 분들은 부럽다고 하실 겁니다.
안정된 직장에 적지 않은 연봉
그러나 '나성공'씨의 재무적인 내면을 들여다보면 나성공씨의 세상살이도 녹녹하지만은 않다는 것을 알게될겁니다.

용인에 약 시가 4억 정도 하는 집이 있고  
장기주택담보대출(3년 거치식 20년 만기 변동금리 원금균등상환방식으로 현재 5.4% 이자, 내년 1월 부터 거치기간 종료) 
로 2억이 있습니다.
생활비로 약 180만원 정도 쓰고 있고, 220만원 정도 남습니다.


3년된 저축보험(금리형) 30만원
또 3년 된 적립식 펀드가 60만원 정도가 있는데, (국내형은 약 7% 누적 수익, 해외형은 약 -8% 정도의 손해를 입고 있는 상태입니다. )
총각때 가입된, 그리고 배우자도 처녀 때 가입된 의료실비 보험, CI종신보험, 암보험 등등해서 약 45만원 정도
그리고 85만원 정도의 적금을 년 단위로 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런 정도의 팩트를 이끌어 내기까지 고객과 저의 '밀당'이 약간 있지요.^^ 

 

밀당

밀당으로 검색하니 나오네요.^^ 저도 고객과 밀당을 합니다. 밀당=밀고당기기


고객은 잘 안가르쳐 주려고 하고, 저는 자꾸 자꾸 묻습니다.
저는 숫자를 가지고 고객의 정서와 꿈과 성향을 파악해야 하는 직업이라
자꾸 물을 수 밖에 없는데 '고객은 뭐 이런 것 까지 알려고 하나?' 하기 때문이죠.



독자분에게 여쭙겠습니다.
나성공씨는 무엇때문에 재무상담을 신청했을까요?

이런 케이스의 재무상태가 요즘 유독 많은데, 이런 분들의 컨설팅 의뢰 제목은
'가계 전체의 재무상담' 신청이라거나, '보험료 리모델링' 이거나 이렇게 안들어옵니다.
100이면 80명의 의뢰인중 상담신청을 하는 키워드가
'채무비율 조정' 이거나 '대출 상담' 이렇게 들어옵니다.
정말 본인의 문제가 무엇인지 조차 모르는 겁니다.

이제 글을 읽는 여러분께 '전문가' 혹은 '경영자'가 될 기회를 드리겠습니다.
(댓글로 코멘트를 달아주시는 분께, 소정의 상품을 드릴께요.^^)




                                                                              이 글을 읽는 분이라면
무엇이 '나성공'씨의 심리적 불안 요소 일까요?
그리고 근본적으로 잘못 선택 된것은 무엇이며,
또 지금에 와서 손을 써, 바꾸어 줄 수 있다면
무엇을 바꿔서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두부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9.05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1.09.05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1.10.13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원들은 오너 입장에서,오너는 직원의 입장에 서서 바라볼 필요가 있지요.때로 오너가 되면 개구리 올챙이 적을 잊기 쉽지요.우리를 부유케하는 것은 직원이라는 사실을 망각하고 직원을 맘대로 하고 싶은 욕망이 생기지요.서로 사는 방법을 생각해 봅니다.



티스토리 툴바